서울 양천구 사무실 첫 출근
"윤석열 총장과는 모르는 사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처음 출근하는 길에 “검찰개혁을 향한 국민의 기대와 요구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가장 시급한 일은 장기간 이어진 법무 분야의 국정 공백을 메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서울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 6층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서울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 6층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추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께 청문회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출근하면서 본격적인 청문회 준비에 들어갔다. 그는 출근 전 기자들과 만나 “소회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며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의 요체라고 한다면 국민이 안심하게 하는 것,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지명 직후 윤석열 검찰총장과 통화했을 때 어떤 축하 메시지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단순한 인사였다”며 “(윤 총장과는) 서로 모르는 사이”라고 답했다. 또한 “(윤 총장과의 관계는) 헌법과 법률에 의한 기관 간의 관계이지, 더 이상 개인 간의 관계는 신경 쓰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어디까지나 헌법과 법률에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 간에 존중하고, 또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검찰 인사 전망, ‘울산 고래고기 사건’과 관련한 검찰과 경찰의 갈등 등 구체적인 현안에 대한 질문에는 “(청문회) 단계 이후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는 게 맞을 듯하다”며 말을 아꼈다.

추 후보자는 이날부터 준비단과 함께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갔다. 법무부에선 이용구 법무실장이 준비단장을 맡아 각종 자료 준비 등 행정적 업무를 지원한다. 법무부에서 검찰개혁 실무를 이끄는 이종근 검찰개혁추진지원단 부단장과 박상기 전 장관 시절 법무부 대변인을 지낸 심재철 서울남부지검 1차장 등도 준비단에 합류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추 후보자의 국회 보좌진 일부도 청문회 준비를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