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학병원에 재직 중인 전문의
병원, 직위 해제하고 징계 절차 진행
여성만 드나들 수 있는 간호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의사가 경찰에 붙잡혔다./사진=게티이미지

여성만 드나들 수 있는 간호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의사가 경찰에 붙잡혔다./사진=게티이미지

여성만 드나들 수 있는 간호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의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9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부산 한 대학병원 간호사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전문의 A씨가 간호사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A 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5시 40분쯤 간호사 탈의실에서 나오면서 간호사 B 씨를 만났다.

B 씨는 여성만 출입할 수 있는 탈의실에 남성이 출입한 것을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불법 카메라를 설치했다는 사실을 자백했다.

간호사 탈의실 선반 위에 설치된 카메라를 발견한 경찰은 A 씨의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대학병원 측은 A 씨의 직위를 해제하고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A 씨는 올해 초부터 이 대학병원에서 전문의로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