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의혹' 고소장 제출
강용석, 피해 주장 여성 대리 고소장 檢 제출


강용석 변호사가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 피해자를 대리해 9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오전 11시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와 함께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김건모는 피해자를 강간한 후 대가도 없었고 사과도 없었다. 혐의도 인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건모 소속사에도 연락했지만 인정하지 않았고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고 해서 고소장을 내러 왔다"고 밝혔다.

김세의 대표는 고소 경위에 대해 "피해여성은 그 일을 최대한 잊으려 했지만 최근 (김건모가) 각종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성폭행을 당할 때 입고 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나오면서 큰 충격과 고통을 받을 수 없어 저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증거에 대한 질문에는 "밝힐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들은 "증거를 미리 공개하면 김건모 측이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고소장 제출하러 온 강용석-김세의 (사진=연합뉴스)

고소장 제출하러 온 강용석-김세의 (사진=연합뉴스)

앞서 강 변호사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폭로했다.

강 변호사 주장에 따르면 김건모는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유흥주점에 새벽 1시쯤 홀로 방문했고, 피해자가 마음에 든다며 다른 접대부 7명을 방에서 나가게 했다. 그리곤 피해자를 방에 함께 있는 남자화장실로 데려가 구강성교를 강요하고 성폭행했다고 설명했다.

강 변호사는 "피해자가 유흥주점의 접대부였다고 하더라도 유흥주점에서 처음 만난 피해자가 계속 거부를 하는데도 불구하고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 강제로 성행위를 한 것은 강간죄가 성립한다. 김건모는 강간 후 피해자에게 어떠한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으므로 강간죄를 인정할 수 있는 증거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성폭행 의혹에 김건모 소속사 측은 강력히 부인하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건모는 피아니스트 겸 작·편곡가 장지연 씨와 내년 5월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전날 SBS ‘미운우리새끼’에선 김건모가 장 씨에게 프러포즈하는 모습이 예정대로 방송됐다.

김건모는 지난 7일 오후 인천 송도컨베시아 2홀에서 열린 ‘25주년 기념 투어-피날레(25th Anniversary Tour-FINALE)’ 공연에서 의혹과 관련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슬기롭게 해결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공연에는 김건모의 장모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 공연에 이어 오는 24일 부산 등 남은 지역 투어 일정을 계획대로 진행하며 정면으로 맞선다는 계획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