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BSTI 935.1점 얻으며 정상 차지…향후 브랜드가치 향배 주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61,300 +0.99%)의 스마트폰 브랜드인 갤럭시가 9년 연속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8일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이 발표한 100대 브랜드에 따르면 삼성 갤럭시는 브랜드가치 평가지수인 BSTI(BrandStock Top Index) 935.1점을 얻어 정상에 올랐다.

브랜드스탁은 삼성 갤럭시의 3분기 일본 시장점유율이 3배 늘어나는 등 눈에 띄는 약진을 보이고 있어 향후 브랜드가치 향배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이밖에 이마트(121,000 -0.82%)(2위)와 카카오(168,500 -1.75%)톡(3위), KB국민은행(4위), 인천공항(5위), 롯데월드 어드벤처(6위), 신한카드(7위), 신라면(8위), 네이버(191,000 -0.26%)(9위), 롯데하이마트(28,900 -0.52%)(10위) 등이 상위 10위권을 형성했다.

올해 상승세가 두드러진 브랜드는 쿠팡과 자이 등이었다.

쿠팡은 지난해 100위에서 46계단 상승하며 54위까지 뛰어올랐다. 아파트 부문에서는 GS건설(30,100 +0.50%)의 자이가 지난해 67위에서 20계단 상승한 47위로 지난해에 이어 부문 1위에 올랐다.

일본 패션 브랜드인 유니클로는 전방위적인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따라 91위로 급락, 100위권 탈락을 예고했다.

아울러 올해 새로 진입한 브랜드는 경동나비엔(46,600 0.00%)(79위), 정관장(84위), 한샘(88위), 아이시스(89위), T맵(95위), 한글과컴퓨터(99위), 스타벅스(100위) 등 모두 7개다.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는 BSTI 점수가 높은 브랜드를 상위 100위까지 선정해 발표하는 브랜드 가치평가 인증제도이다.

BSTI는 230여개 부문의 대표 브랜드 1000여개를 대상으로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를 통해 형성된 브랜드주가지수(70%)와 정기 소비자조사지수(30%)를 결합한 브랜드가치 평가모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