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대 회장에 선임…3년 더 이끌어
KDI부원장·복지부 장관 경험 살려
복지 관련, 정부와 민간 가교 역할
"보수·진보 협력 복지 선순환 꾀해야"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 "경제·복지 접목에 '지속가능 복지' 열쇠 있죠"

“복지와 경제를 접목하는 것이 제게 남은 마지막 임무입니다.”

지난달 28일 열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2019년도 정기총회에서 제33대 회장으로 선임된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72·사진)이 밝힌 소감이다. 서 회장은 2017년 제32대 회장에 오른 데 이어 연임에 성공했다. 임기는 내년 1월부터 3년이다. 그는 “21세기 사회적 가치 시대를 맞아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새로운 역할 모색을 통해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1952년 창립한 사회복지협의회는 대표적인 민간사회복지기관이다. 복지 관련 단체 100여 곳과 사회복지 전문가, 원로 학자 등 개인 회원 50여 명으로 구성됐다. 민간 사회복지 전달체계 강화, 사회복지 단체의 정책 활동 지원, 사회복지 종사자 처우 개선 등 정부와 민간이 협력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서 회장은 미국 스탠퍼드대 경제학 박사 출신으로 한국개발연구원(KDI) 부원장과 13·14·15대 국회의원, 보건복지부 장관, 경기복지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다. 특히 경제전문가에서 복지전문가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박사학위 제목이 ‘경제성장과 소득분배와의 관계’였던 걸 보면 복지 분야에서 활동할 운명이었던 것 같다”며 “KDI 사회개발부에서 빈곤 연구를 시작하고 영세민 대책, 국민연금 도입 등을 주도했다”고 회고했다.

서 회장이 추구하는 복지 모델은 복지와 경제를 접목하는 것이다. 그는 “복지에서는 성장과 분배의 선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수와 진보가 힘을 합쳐야 한다”며 “‘모두 함께 만들고 누리는 복지 사회’를 마련하는 게 내 마지막 임무”라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복지부 장관 시절을 꼽았다. 그는 “바이오기술(BT)이 다음 세대 먹거리로 떠오르고 있는데 해당 부처에서는 육성보다 규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게 안타까웠다”며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민과 관이 협력하는 오송생명과학단지의 초석을 다진 게 보람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의 목표는 ‘따뜻하고 활기찬 지역복지 공동체’를 조성하는 것이다. 그는 “재정 부담이 커지는 상황에서 정부에 복지를 요구하기에 앞서 민간에서도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기업이나 공공기관을 발굴하는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를 올해 처음 시행하는 등 지역복지 공동체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