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지방검찰청, 만성동 신청사서 9일 업무 시작

전주지방검찰청은 9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 신청사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전주지검은 1977년부터 사용하던 덕진동 구청사를 떠나 42년 만에 만성동 신청사에 자리를 잡는다.

신청사 사업비는 772억원이다.

대지 면적 3만2천235㎡에 지하 1층·지상 8층 규모다.

신청사 외관에는 '올곧음과 균형'을 의미하는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전반적으로 정의와 공정을 상징하는 '저울' 형상을 입혔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신청사 내부에는 전주지검이 시범 운영하던 '인권센터'가 들어서며 검찰 업무 중 발생할 수 있는 인권 보호 규정 위반 사례를 수시 점검·감독한다.

영상녹화 전자조사실도 2개 검사실당 1개씩 설치했으며 장애인·여성·아동 전용 조사실도 마련했다.

주차공간이 부족했던 구청사와 달리 신청사는 지상 220대, 지하 99대 등 총 319대가 이용할 수 있는 주차면을 갖췄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신청사 이전을 계기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인권을 중시하는 검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