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꾸준히 증가…주가 부진에 예탁금·신용잔고 '제자리걸음'
부동산으로 몰리는 돈…외면받는 주식시장

시중 자금이 부동산으로 쏠리는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또 다른 투자처인 주식시장은 상대적으로 투자자들에게 외면받고 있다.

주택 매매·전세 자금 수요를 파악할 수 있는 지표인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꾸준히 늘지만, 주식 투자 열기를 반영하는 증시 투자자예탁금과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8일 한국은행이 지난달 발표한 '2019년 3분기 중 가계신용(잠정)' 자료를 보면 올해 9월 말 현재 우리나라 전체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830조3천억원이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016년 말 715조7천억원, 2017년 말 770조원, 2018년 말 808조원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지속했다.

올해 들어 전체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도 1분기 4조3천억원, 2분기 8조4천억원, 3분기 9조5천억원으로 점차 커지는 추세다.

3분기에 아파트 매매와 전세자금 대출 수요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증가 폭이 전 분기보다 커졌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반면 주식시장으로의 개인 투자자 자금 유입세는 상대적으로 부진한 신호가 포착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 맡겨놓았거나 주식을 팔고서 찾지 않은 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지난 5일 기준 24조8천128억원이다.

올해 들어 이날까지 일평균 투자자예탁금은 25조98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하루 평균 투자자예탁금 26조9천1억원보다 6.7% 감소했다.

통상 이 예탁금이 증가하면 증시로 시중 자금이 몰려들고, 감소하면 증시에서 자금이 이탈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연말 기준으로 추이를 보면 2014년 말 16조1천414억원, 2015년 말 20조9천173억원, 2016년 말 21조7천601억원, 2017년 말 26조4천966억원으로 증가한 후 작년 말 24조8천500억원으로 다시 줄었다.
부동산으로 몰리는 돈…외면받는 주식시장

개인투자자들이 빚을 내 주식을 매수한 금액인 신용거래융자 잔고도 작년 말 이후 큰 변화가 없다.

지난 4일 기준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총 9조3천472억원이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올해 2월부터 10조원대를 지속했으나 주가지수 하락과 함께 7월 말 9조원대, 8월 초 8조원대로 줄었다가 10월 말부터 다시 9조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연말 기준으로는 2014년 5조770억원, 2015년 6조5천237억원, 2016년 6조7천738억원, 2017년 9조8천608억원으로 늘다가 작년 9조4천76억원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증시는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부동산 가격 상승세는 좀처럼 꺾이지 않자 투자자들의 관심과 돈이 부동산으로 몰리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작성한 '부동산 공시가격에 관한 연차보고서'를 보면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아파트 공시가격 총액은 2천355조6천534억원이다.

작년 1월 1일의 2천138조5천452억원과 비교하면 10.2% 늘어났다.

반면 한국거래소가 집계한 코스피 시가총액은 2017년 말 1천605조8천209억원에서 작년 말 1천343조9천719억원으로 16.3% 줄었다.

지난 5일 기준 시총도 1천384조4천28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3.0% 증가하는 데 그쳤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부동산 가격은 하방 경직성이 있다는 믿음이 있다"며 "주식은 원금 손실이 가능하지만 부동산은 가격이 별로 안 내려간다는 인식이 보편적인 데다가 최근 증시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부동산으로의 자금 쏠림이 심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가가 올라야 투자자들이 주식시장에 관심을 갖는다"며 "주가가 오르려면 결국 기업 성장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산업 규제 완화 등 적극적으로 기업 성장을 촉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