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휴대폰 텔레그램서
김 지사와 메시지 다수 발견

'하명수사' 송철호·백원우 소환 검토
檢, 김경수 지사 비공개 소환…'유재수 감찰 무마' 개입 조사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김경수 경남지사(사진)를 불러 조사했다. 김 지사와 유 전 부시장 등 여권 관계자들이 있던 단체 대화방에서 인사 개입, 감찰 무마 등의 대화가 오갔는지 확인하겠다는 목적에서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동부지방검찰청 형사6부는 최근 김 지사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2017년 유 전 부시장이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김 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과 금융위원회 인사를 논의했다는 의혹에 대해 김 지사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0월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2017년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휴대폰 디지털포렌식 내용을 거론하며 “포렌식 결과를 보니 김 지사, 윤 실장, 천 행정관이 각종 인사를 좌지우지하는 대화가 떴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노무현 정부 시절 유 전 부시장과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한 것으로 알려진 김 지사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특별 감찰이 중단된 데 관여했는지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재직 시절 금융업체 서너 곳에서 5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고, 특정 자산관리 업체에 동생의 취업을 청탁한 대가로 업체 측의 편의를 봐준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한편 검찰은 이날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박기성 씨를 이틀 연속 소환조사했다.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경찰 수사를 받은 경위를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경찰은 청와대 첩보를 바탕으로 작년 3월 박씨의 직권남용 혐의를 수사했으나 검찰은 이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검찰은 송철호 울산시장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윗선’ 소환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현/이인혁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