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작가, "건강한 여성정치인 탄생 기대"
"추 대표, 박근혜 탄핵과 지방선거 승리 이끌어"
남성 정치인엔 "교만하고 여자들에 무지하다"
남성 정치인 '교만하다' 표현한 공지영 작가. 공 작가는 추미애 대표에겐 "잘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남성 정치인 '교만하다' 표현한 공지영 작가. 공 작가는 추미애 대표에겐 "잘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공지영 작가가 또 비난글을 올렸다. 남성 정치인들은 왜 여성정치인들에게 쩔쩔매냐는 것이다. 최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 후보자에 대해선 "건강한 여성정치인의 탄생을 기대한다"고 했다.

공지영 작가는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상하게 남자 정치인들은 여성 정치인들에게 쩔쩔맨다. 이명박보다 박근혜에게, 홍준표보다 나경원에게"라며 "아마도 예축이 불가능해서 인지도 모른다. 아니면 교만한 남자들이 여자들에 대해 무지해서"라고 밝혔다.

그는 "역사적으로도 그렇다"며 "중국 그 정치꾼들이 꼼짝 못한 여자가 여태후, 서태후, 측천무후 등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뭐랄까 왼쪽 타자가 왼손 투수에게 꼼짝 못하는 것과 비슷한 이치인가(그러니까 통계 외엔 과학으로 설명이 안 되는)"이라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박근혜 탄핵과 대선 지방선거 승리까지 이끌어낸 후보"라고 평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말기, 추미애 의원이 대표가 됐을 때 새 기회가 시작된다고 생각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적할 수 있는 사람은 여성이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추미애 대표는 잘했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 말기, 엄중한 검찰 개혁을 해야하는 이때 건강한 여성정치인의 탄생을 기대한다"며 "검찰개혁, 공수처는 국민의 70% 이상이 원한다는 걸 그녀가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김지현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