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개발사 코오롱티슈진의 상장을 위해 인보사 관련 허위 자료를 제출한 의혹을 받는 코오롱 그룹 임원 2명이 6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5일 자본시장법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코오롱 티슈진 권모 전무(CFO)와 코오롱 생명과학 양모 본부장의 영장실질심사를 한 뒤 다음날 새벽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부장판사는 “범죄사실 중 상당 부분의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수사경과 등에 비춰볼 때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발부 이유를 밝혔다.

권 전무 등은 인보사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을 당시 허위 자료를 제출해 코오롱티슈진을 코스닥시장에 상장시킨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코오롱이 인보사에 신장세포가 포함된 것을 알고도 허위성분 자료를 제출해 허가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