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문제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10일 경기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경기도는 6일 보도자료에서 "경기도와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보건복지부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경기도와 중앙정부가 협력해 제4차 저출산 고령사회 기본계획(2021∼2025)에서 다룰 사회적 논의과제를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말했다.

경기도, '저출산 해법 찾자' 10일 수원서 토론회

이날 토론회에서는 '돌봄의 공공화', '가구 변화와 가족 다양성', '공정한 노동환경 구축과 남성의 돌봄 책임 확대' 등 저출산 문제에 관한 세부 의제를 중심으로 토론을 진행하고 경기도의 실천과제 등을 논의한다.

도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저출산·고령사회 정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협력하는 내용의 업무협약도 체결한다.

토론회에는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박진경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사무처장,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도·시·군 공무원, 유관기관 관계자. 도민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