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황운하 "김기현 수사 '경찰청장 패싱' 사실 아냐"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 시절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수사 상황을 보고하라는 경찰청장의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해 당사자들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경찰청은 4일 "이철성 당시 경찰청장과 황 청장으로부터 확인한 결과 '황운하 울산청장이 경찰청장에게 보고하지 않고 청와대에 직보했다'는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이 경찰청을 통해 해명한 바에 따르면 이철성 당시 경찰청장은 작년 3월 말 황운하 청장에게 전화해 "울산시청 압수수색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으니 공정성 시비를 차단할 방법이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황 청장이 "고민해보겠다"고 답한 것이 통화 내용의 전부라고 경찰청은 전했다.

황 청장은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 등이 연루된 지역 토착비리 의혹 수사를 지휘하고 있었다.

황 청장은 며칠 뒤인 작년 4월 4일 정치권의 공정성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 경찰청에 '수사지휘 회피'를 건의했고, 경찰청은 이를 받아들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