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전 부시장, 영장심사 출석/사진=연합뉴스

유재수 전 부시장, 영장심사 출석/사진=연합뉴스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 개인 비리 및 감찰 무마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청와대 압수수색 돌입한 검찰이 6시간여만에 압수수색을 종료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6시간에 걸쳐 청와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청와대에서 임의제출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