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비정규직 10일부터 전면파업…지하철은 무기한 농성 돌입
'직접고용 촉구' 부산 공공부문 비정규직 잇단 집단행동(종합)

부산지역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직접 고용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는 4일 부산대병원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대병원 시설 미화 등 분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이달 10일 전면 파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본부는 "부산·경남지역 권역거점 공공병원으로서 막대한 국고 지원을 받아 공공 의료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부산대병원이 정부 방침조차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병원 자회사 설립 문제를 지적하며 "부산대병원과 같은 전국 국립대 병원 등은 자회사가 아닌 직접 고용 방식으로 전환했다"며 "부산대병원은 여전히 공공성에 역행하며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을 회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병원 비정규직 노동자 150여명은 10일 오전 파업 출정식을 한 뒤 직접 고용 전까지 무기한 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직접고용 촉구' 부산 공공부문 비정규직 잇단 집단행동(종합)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들도 부산교통공사에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다.

부산지하철노조 서비스지부는 5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성에 돌입한다.

지부는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화 정책이 시행됐지만 부산교통공사의 정규직 전환 비율은 15%로 전국 공공기관 중 최하위"라고 농성 돌입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올해 초부터 12차에 걸쳐 노사전문가협의회를 진행해 정규직 전환 대상 1천489명 중 차량 정비 부문 등 226명만 무기계약직 고용이 결정됐다"며 "나머지 1천여명은 대부분 청소노동자인데 여전히 비정규직"이라고 밝혔다.

서비스지부는 "현재 11개 외주용역업체에 소속된 청소노동자를 직접 고용하더라도 추가 재원이 들지 않는데도 부산교통공사와 부산시는 자회사를 설립해 간접 고용하겠다는 주장만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비스지부는 자회사 설립·고용에 대해 또 다른 비정규직을 양산할 뿐이라며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을 협의하는 노사전문가협의회는 지난 9월 이후 열리지 않고 있다.

서비스지부 조합원들은 올해 초부터 부산시청과 부산교통공사 앞에서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