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인천대

국립인천대가 올해부터 오는 2027년까지 매년 150억~200억원의 대학발전기금을 인천시로부터 지원받는다. 옛 인천전문대 제물포캠퍼스 부지 22만1400㎡의 소유권도 인천대로 이전된다. 인천대는 인천시와 맺은 ‘인천대와 인천시 보완협약안’을 이사회에 수정 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그러나 수정가결안에는 시가 대학에 조성원가로 제공하기로 한 11공구 내 33만㎡를 9만9000㎡로 축소해 공급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대학 구성원 간 내홍을 겪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대는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대학운영 과정에서 필요해 차입한 1500억원을 시가 전액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학발전기금에 대해서는 시의 재정상황을 고려해 지급하겠다는 항목을 없앴으며, 시립대 시절 적립했던 발전기금 112억원도 되돌려 받는다.

인천전문대 제물포캠퍼스 일부 부지는 시와 협의회 상업용지로 반영하기로 했다. 시는 '2040 인천도시기본계획' 확정공고 후 이 부지에 대한 활성화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송도국제도시 11공구의 인천대 연구개발 부지 33만㎡는 9만9000㎡로 축소해 조성원가로 공급받기로 했다. 인천대 관계자는 “기존 계약서에는 ‘인천대가 연구개발기관을 유치할 때’ ‘부지제공 시기 및 방법은 인천경제청의 재정상황과’ ‘중앙부처와 협의를 고려’ 등 제한조건이 있었으나 이번 이런 항목을 삭제하고 토지를 제공받는 것으로 변경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부 학교 구성원들의 입장차는 커 보인다. 인천대 교수회는 이번주에 대책회의를 갖고 성명서를 발표하고, 다음주에는 대학본부와 시청 등을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유병국 인천대학 교수회 회장은 “10여년 전부터 부지에 들어설 연구기능 등 계획을 수립해 왔는데 갑자기 3분의1로 축소되는 것은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라며 “잃어버린 대학의 미래 연구기능을 되찾아 오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학 관계자는 축소된 11공구의 9만9000㎡ 부지는 연구개발 용도 외에 교육이나 수익용 등 복합기능을 가진 용도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