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발원지" 전남대 민주길 조성사업 착공

5·18 민주화운동 발원지인 전남대학교 교정의 기념공간들을 연결하는 민주길 조성 공사가 시작됐다.

4일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용봉관(옛 본관) 잔디광장에서 민주길 조성사업 기공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정병석 전남대 총장과 학교 관계자, 5·18 단체 관계자, 최경환 국회의원, 문인 광주 북구 청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전남대 민주길은 80여억원을 들여 학내 민주화운동 기념 공간 11곳을 3개 노선, 5㎞로 잇는 공간 재생사업이다.

"5·18 민주화운동 발원지" 전남대 민주길 조성사업 착공

민주길의 중앙인 '정의의 길(1.7㎞)'은 민주공원, 박관현의 언덕길, 윤상원의 숲, 김남주의 길, 교육지표 마당, 민주 횃불벽화마당, 박승희 정원 등을 잇는다.

동쪽 '인권의 길(1.8㎞)'은 용봉 열사 정원, 민주열사 정원, 후문과 용지를 지나 정문의 5·18 소공원으로 연결되고 서쪽 '평화의 길(1.5㎞)'은 윤한봉의 숲과 민주공원까지다.

민주길은 5·18 40주년인 내년 5월께 완공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