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사고 없는 일터' 대구환경청 13개 사업장과 협약

대구지방환경청은 경북 구미·김천·칠곡지역 화학 관련 사업장과 업무협약을 했다고 4일 밝혔다.

SK실트론 3공장, 지에스이앤알, 루미너스코리아 등 13개 업체다.

대구환경청은 이 사업장과 방제 장비 공유, 합동훈련, 화학물질 안전관리 노하우 공유 등을 해 사고 예방·대응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대구환경청이 구축한 경북 구미·김천·칠곡 화학안전공동체 소속 사업장은 126곳으로 늘었다.

환경청 관계자는 "화학 사고 없는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민·관이 손을 잡고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