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산관리공사(JAKPRO)가 발주한 경전철 2단계 사업관리용역(총액 183억원)의 최종낙찰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발표했다.

철도공단은 2017년에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5.9km) 시스템 공사를 수주해 지난 1일 상업운행이 시작되도록 성공적으로 개통했다.

이번에는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7.5km)의 건설공사, 차량 발주(약 4200억원 규모) 및 사업관리를 총괄하는 사업관리용역을 수주했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지난해 2월 취임 이후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실현을 위해 인니를 신남방 철도사업 전략대상국으로 설정하고 수주지원 활동을 지휘해왔다.

김 이사장은 인니를 3회 방문해 교통부 장관, 자카르타 주지사, JAKPRO 사장, 투자조정청장 등과 면담을 갖고 한국의 우수한 철도 기술을 알렸다.

적극적인 기술 전수를 통한 인니 철도기술 자립에 최대한 협조할 것을 약속해 인니 철도 정책결정자와 친밀한 유대관계와 신뢰를 형성했다.

지난해 인니 국민들에게 한국인의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자 자카르타 초등학교(SD Hang Tuah 8)에 장학금과 학용품을 전달했고 술라웨시 팔루지역 지진 이재민들에게 구호물품을 기부하는 등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도 했다.

인니 최대 건설박람회인 IIW에 한국의 철도성장과 인니 경전철 철도 도입에 따른 발전상을 발표해 인니 국민들과 철도 산업 관계자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기도 했다.

철도공단 관계자는 "이 같은 공단 경영진의 노력과 전략적 사업추진 활동이 본 사업 수주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독일 등의 쟁쟁한 경쟁 기업들을 따돌린 것에도 의미가 있다고 철도공단은 소개했다.

철도공단은 인니 엔지니어링 1위 공기업인 빌라마 까리아와 및 미국 글로벌 기업인 에이콤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어 김상균 이사장이 3차 방인 시 직접 제안한 경전철 구조물 설계 가치공학 최적화, 효율적 운영‧유지보수 역량 전수 등 차별화된 기술 사항을 모두 담아 공동제안서를 작성해 제출했다.

JAKPRO는 제안서를 충분히 검토했고 그 결과 경쟁사인 일본, 프랑스, 독일 등 글로벌 기업들을 물리치고 종합점수 1위로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이번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 사업관리용역 수주는 인니 철도사업개발 확장의 시발점”이라며 “앞으로도 메단 광역 경전철 등 인니 철도사업은 물론 정부의 신남방정책 실현과 해외 철도시장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