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스탠퍼드대 리서치센터가 들어 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글로벌캠퍼스 전경.인천경제청 제공

미국 스탠퍼드대 리서치센터가 들어 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글로벌캠퍼스 전경.인천경제청 제공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글로벌캠퍼스에 미국 스탠퍼드 리서치센터(SCIGC)가 내년 하반기에 입주한다. 스마트시티 기술, 통합, 보급 등 스마트시티 관련 연구를 집중 수행한다. 국제도시 외 원도심의 스마트시티 구축 연구도 병행할 예정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이달 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스탠퍼드대와 연구소 설립에 대한 입주·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국내 주요대학이나 기업과 협업을 통해 스마트시티 연구의 허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탠퍼드 리서치센터에는 향후 10여 명의 석·박사 출신 연구원들이 송도국제도시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다양한 스마트시티 모델을 연구하게 된다. 한국 정부, 인천시, 스탠퍼드대는 리서치센터의 구축 및 운영을 위해 공동으로 연 3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스탠퍼드대학교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연구 중심의 세계적인 명문 사립대학이다. 실리콘밸리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의 요람으로 불린다. 구글, 야후, 휴렛팩커드 등 유명 벤처창업가들을 배출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인천글로벌캠퍼스에 자리잡은 뉴욕주립대 등 해외 5개 대학과 함께 혁신적인 교육체제를 구축하고 산·학·연 협업을 통해 국제적 수준의 연구 인프라 확대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왼쪽 여섯번째)과 스탠퍼드대 관계자들이 인천 송도에 스탠퍼드대 리서치센터 설립 계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스탠퍼드대 SDGC·인천경제청 제공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왼쪽 여섯번째)과 스탠퍼드대 관계자들이 인천 송도에 스탠퍼드대 리서치센터 설립 계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스탠퍼드대 SDGC·인천경제청 제공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