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억원에 이어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도 1천만원 쾌척
사학비리 다룬 영화 '졸업' 나비 효과…상지대 기부 물결

'사학비리'에 맞선 상지대 구성원의 10년간 투쟁을 기록한 박주환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졸업'이 최근 개봉해 화제를 모으면서 상지대에 대학발전기금 기부가 잇따르고 있다.

이 영화는 11월 정식 개봉 전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최우수 장편상을 수상했으며, 상지대 출신 박 감독은 상금 가운데 300만원을 대학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

상지대는 박 감독 기부를 계기로 대학 총학생회에서 축제 수익금 등을 모아 600만원을 기부했고, 퇴직 교수들이 십시일반 기부를 하는 등 올해 구성원들이 낸 발전기금만 5억원에 이른다고 4일 밝혔다.

이런 소식을 전해 들은 한 기업은 '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며 11월 25일 1억원을 기부했다.

특히 상지대 초빙교수인 참여연대 출신 시민운동가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은 4일 대학을 찾아 1천만원을 쾌척했다.

안 소장은 초빙교수로 받는 월 100만원의 급여를 모았다가 발전기금을 냈다.

그는 인권활동가들이 모여 활동하는 '인권재단사람'에도 1천만원, 공익활동가를 위한 사회적협동조합 '동행'에 200만원 등 총 2천200만원을 기부했다.

안 소장은 "지방에 있는 상지대에 기부하는 것이 서울에 있는 주요 대학보다 더욱 의미 있고, 큰 응원이 되리라는 생각과 10년간 민주대학 건설을 위해 노력한 박 감독의 기부 소식을 듣고 기부했다"고 밝혔다.

상지대는 24억원가량의 발전기금을 모아 대학발전 및 우수한 인재 양성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