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북한강 상수원에서 발생하는 ‘곰팡이냄새’의 원인은 남조류의 한 종류인 슈다나베나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연구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 간의 연구를 통해 곰팡이냄새(2-MIB)는 슈다나베나가 원인인 것을 규명했다고 4일 발표했다.


‘2-MIB’는 인체에는 무해하지만 곰팡이 냄새를 유발해 상수원 관리를 어렵게 하는 것은 물론 제거를 위해 고도처리를 할 경우 막대한 정수처리 비용이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북한강 시료에서 검출된 ‘2-MIB’ 유전자가 단일한 생물종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며, 일본 비와 호 (Lake Biwa)의 슈다나베나 2-MIB 유전자 DNA와 100%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현재 슈다나베나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 중이다. 분석이 완료되면 상수원에서 곰팡이냄새를 유발하는 ‘2-MIB’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 원장은 “수돗물 냄새는 독성은 없으나 시민들에게 불쾌감을 주는 것으로 이번 연구는 상수원의 냄새 발생 원인을 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실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분야의 연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