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선정심의위에서 최종 선정…국민심사배심원단 100여명 평가도 반영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강소기업 100)을 선정하기 위한 최종평가를 5일 공개 행사로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강소기업 100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자립도를 높이기 위한 '스타트업 100, 강소기업 100, 특화선도기업 100 프로젝트'의 첫 번째 과제다.

최종 선정된 기업엔 향후 5년간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 주기에 걸쳐 최대 182억원이 지원된다.

중기부, '강소기업 100' 최종평가 공개 행사로 진행

신청 기업 1천64개사 중 80개사가 서면평가와 현장·기술평가, 심층평가를 거쳐 후보 강소기업으로 선정됐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기술 분야별 권위자 32명으로 구성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선정심의위원회'가 5일 최종 평가해 강소기업을 선정한다.

최종 평가에선 후보 강소기업의 공개 발표와 선정심의위원의 질의가 이어진다.

평가의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계금속, 기초화학, 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전기전자 1·2 등 7개 분과로 나뉘어 실시된다.

LG전자, 르노삼성자동차, 롯데케미칼 등 수요 대기업들도 평가에 참여하며, 희망하는 국민은 누구나 참관이 가능하다.

중기부는 현장 기술전문가, 연구원, 기술사업화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국민심사배심원단'을 최종평가에 참여시켜 강소기업 선정에 국민의 시각이 반영되도록 할 예정이다.

100여명으로 구성된 국민심사배심원단은 후보 기업의 발표와 평가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배심원으로서 의견을 제시한다.

해당 의견은 선정심의위원회에 제출돼 평가에 활용된다.

최종 선정기업이 100개사에 미달하는 경우 나머지 기업은 차년도에 선발할 예정이다.

중기부, '강소기업 100' 최종평가 공개 행사로 진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