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별 기업성장응답센터 설치해 규제애로 상시 발굴

공공기관과 일하는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영세사업자들이 임대료나 영업비 부담을 덜고 사업 기회를 넓힐 수 있도록 공공기관이 나서 규제 49건을 개선했다.

아울러 내년부터 공공기관별로 기업 규제에 대한 애로를 상시 발굴해 처리할 수 있는 '기업성장응답센터(가칭)'가 설치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공공기관 현장공감 규제애로 개선방안'과 이에 따른 주요 개선사례 49건을 4일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2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보고했다.

이번 대책은 공공기관이 주도적으로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고, 상시 규제혁신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중기부·중기옴부즈만, 공공기관과 불합리 규제 49건 개선

중기부와 중기 옴부즈만이 보고한 주요 규제 개선 사항은 ▲ 임대료·사용료 등 영업비용 경감 ▲ 조달장벽 완화 및 공정거래 촉진 ▲ 기관 고유사업 각종 규제애로 개선 등 3개 분야 49건이다.

한국철도공사는 철도역 등 철도 자산 매장의 임대료 연체이자율을 현행 연 12~15%에서 6.5%로, 분납이자율을 연 6%에서 3.5%로 낮추기로 했다.

당초 은행 대출 평균 연체이자율보다 과도하게 높아 소상공인의 불만이 있던 점을 반영했다.

한국공항공사는 장애인·실버기업 등 취약계층이 운영하는 기업에 대해 입찰 시 일정 면적을 우선 할당하고 매장 임대료도 전액 면제해주기로 했다.

홈쇼핑 탈락 상품이 재도전할 기회도 넓어졌다.

공영홈쇼핑은 홈쇼핑 탈락상품의 재심의제를 도입하고 판매 방송을 최소 3회까지 할 수 있도록 판매 기회를 보장하기로 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는 혁신형 중소기업이 광고 지원 대상에 추가하고 지원금액도 3년간 최고 75억원에서 105억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이전까지 혁신형 중소기업은 광고 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어려움을 겪던 것을 고려한 결정이다.

이런 규제 개선에 들어가는 비용은 각 공공기관이 직접 부담한다.

중기부와 중기 옴부즈만은 공공기관의 규제혁신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도록 공공기관과 협업해 '기업성장응답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 센터가 설치되면 공공기관별로 기업의 규제 애로와 민원을 상시 발굴해 처리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내년 3월 공기업 36곳을 시작으로 공공기관 108곳으로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 민원인이 불합리한 규제 애로를 신고했다는 이유로 불이익이나 차별을 받지 않도록 공공기관별로 '기업 민원 보호 서비스 헌장'을 제정토록 했다.

박주봉 중기 옴부즈만은 "중소·소상공인들에게 공공기관은 사실상 정부나 마찬가지로 여겨진다"며 "기업성장응답센터 등을 통해 각종 규제 애로를 공공기관과 함께 찾아내고 풀어나간다면 규제 혁신의 사각지대가 사라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