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기상청은 4일 오후 10시를 기해 경기도 양주·포천·연천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

오는 5일 이들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져 매우 추울 것으로 전망된다.

또 다음날인 6일 아침에는 전날보다 기온이 3∼5도가 더 내려가는 등 한파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6일까지 영하권의 날씨 속에 바람이 강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면서 "노인과 어린이 등은 건강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기 양주·포천·연천 한파주의보…내일 아침 영하 12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