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자치경찰 '디지털 포렌식 센터' 내년 구축

제주도 자치경찰단에 디지털 포렌식 센터가 들어선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내년 상반기 디지털 포렌식 센터를 구축해 디지털 포렌식 장비와 전문 분석관을 배치한다고 4일 밝혔다.

디지털 포렌식은 컴퓨터, 휴대전화, 폐쇄회로(CC)TV 등의 디지털 자료 복구와 분석으로 범죄를 밝혀내는 과학수사 기법이다.

도 자치경찰은 디지털 포렌식 센터 구축으로 컴퓨터나 휴대전화, CCTV 등 디지털 영역에 숨겨져 있는 정보를 자체 분석하게 돼 수사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자치경찰은 지난 8월 기준 도내 특별사법경찰 4대 분야(산림·환경·관광·식품) 사건 424건 중 83%(352건)를 담당했다.

또 자치경찰제 시범 실시 확대로 112신고 유형 55종 중 범죄와 교통사고 등 43종을 제외한 보호조치, 분실·습득 등 12종에 대해 자치경찰이 넘겨받아 처리하고 있다.

제주특별법에 따라 자치경찰이 범죄의 제지, 위험 발생 방지, 범인 검거, 무기 사용 등 일련의 초동조치를 수행할 수 있는 권한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