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탈시설·자립 돕는다…부산시 5개년 계획 발표

장애인이 시설에서 벗어나 지역사회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정책이 부산에서 시행된다.

부산시는 4일 시청 1층 로비에서 장애인 탈시설 자립 지원 5개년 계획 선포식을 열었다.

자립 지원 계획은 3단계로 진행된다.

장애인 탈시설 자립기반 구축과 탈시설 장애인 주거 지원, 재가 장애인 지역사회 서비스 강화가 핵심이다.

시는 2021년까지 장애인 자립 전환 지원센터 기능과 역할을 강화해 장애인 탈시설 정책의 컨트롤 타워로 활용한다.

거주 시설 장애인 전체를 조사해 자립 의사와 능력이 있는 장애인 300명을 대상으로 5년 동안 단계적으로 시설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자립 역량을 키우고 자립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자립형 체험 홈도 늘릴 예정이다.

2022∼2023년에는 시설에서 벗어난 장애인의 주거를 지원한다.

기존 대규모 거주 시설을 소규모 시설로 바꾸고, 주거 매니저 지원 서비스를 내세운 주거 모형도 개발한다.

2024년부터는 재가 중증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맞춤형 자립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선포식은 발달장애인 7명으로 구성된 '우당탕'의 난타 공연과 장애인과 비장애인 20명으로 구성된 '더 날개'의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시작됐다.

시설에서 벗어난 장애인들이 지역사회로 나와 생활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상영하고, 직접 자립 생활에 관해 이야기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