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6번째·호남 최초로 전문직 간호사 양성
반세기 맞는 조선대 간호학과, 6일 서석홀서 기념행사

호남 최초로 전문직 간호사를 양성해온 조선대학교 의과대학 간호학과가 개설 반세기를 맞는다.

4일 조선대에 따르면 6일 오후 3시 서석홀 4층 대호전기홀에서 간호학과 50주년 기념행사가 열린다.

조선대 간호학과는 1969년 12월 27일 정원 30명으로 신설했다.

4년제 정규대학 과정으로 전국에서 여섯번째며 호남지역에서는 처음이다.

1973년 대학원 석사과정을, 1999년 야간 편입학 특별과정을, 2004년 대학원 박사과정을 개설해 지금은 정원 80명으로 운영 중이다.

50년간 학부 졸업생 3천117명, 대학원생 250여명을 배출했다.

조선대 간호학과는 각종 평가에서 우수한 역량을 인정받으며 다양한 국책사업을 수행하고 국내 연구 발전에 기여했다.

50주년 기념행사에서는 간호학과 위상을 높이고 후배에게 귀감이 된 동문이 특별 강연을 펼친다.

이혜옥 미국 매사추세츠대학교 보스턴캠퍼스 교수, 황영자 광주 남구 주월 노인의 집 원장, 명지원 광주트라우마센터장, 손정실 곡성군 홍복보건진료소장, 안지영 서울아산병원 차장 등이 연단에 선다.

민영돈 총장, 전제열 의과대학장, 서현주 간호학과장, 류화라 동창회장의 축사가 이어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