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가을∼겨울철 북한강 상수원 냄새 발생원인 첫 규명

지난해 가을 북한강 상수원에서 발생한 곰팡내(2-MIB)는 남조류의 일종인 슈다나베나(Pseud anabaena sp.) 때문이라는 조사 결과가 11일 나왔다.

"작년 가을 북한강 곰팡내…남조류 '슈다나베나' 때문"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1월부터 1년간 연구를 통해 "지난해 가을 북한강 상수원에서 발생한 곰팡내의 원인을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2-MIB'는 인체에는 무해하지만 곰팡내를 유발해 사람에게 불쾌감을 준다.

휘발성이 강해 끓이면 쉽게 사라진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에 북한강 시료에서 검출된 '2-MIB' 유전자가 일본 상수원인 비와호(Lake Biwa)에서 확인된 슈다나베나 2-MIB 유전자의 DNA와 100%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수도권 상수원인 북한강에서 이 물질이 가을∼겨울철 곰팡내를 유발한다는 사실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규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작년 가을 북한강 곰팡내…남조류 '슈다나베나' 때문"

연구원 관계자는 "통상 상수원에서 나는 불쾌한 냄새는 수온이 오르는 여름철 녹조류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발생하는데 슈다나베나는 가을∼겨울 북한강에서 냄새를 유발해 양상이 좀 달랐다"며 "이런 현상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