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학생 읽기 수준, 역대 최저치
수학 과학 소양도 중국, 일본보다 낮아

삶의 만족도, OECD 최저 수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학생들의 읽기, 수학, 과학 분야 학업성취도가 중국, 일본에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읽기영역은 국제비교에 참가한 2000년 이래 18년간 사상 최저 점수인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OECD가 진행하는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18'을 분석해 발표했다. 한국 학생들은 모든 과목에서 최상위권 성취도를 기록했지만 중국과 일본에 비해 뒤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PISA는 3년 주기로 만 15세 학생의 읽기·수학·과학 성취도를 국제적으로 비교하는 조사다.

이번 평가에 전 세계 79개국(OECD 회원국 37개국, 비회원국 42개국)에서 약 71만명이 참여했다. 한국은 188개교 총 6876명(중학교 34개교 917명, 고등학교 154개교 5881명, 각종 학교 2개교 78명)이 선정돼 시험을 치뤘다.

한국 학생의 읽기 능력은 OECD 국가에서는 2~7위이고 전체 79개국 가운데는 6~11위였다. PISA는 전체 학생 가운데 일부를 표본으로 추출해 시험에 응시토록하기 때문에 오차를 보정하는 방법으로 해당 국가의 최고, 최하 등수를 범위로 제시하고 있다.

수학은 OECD 국가 중에는 1~4위, 전체 79개국 중에는 5~9위였다. 과학은 3~5위, 6~11위로 나타났다. 직전 조사인 PISA 2015에서는 읽기가 3~8위, 수학이 1~4위, 과학 5~8위였다. 수학은 비슷하고, 읽기와 과학 순위는 약간 올랐다.

반면 중국은 읽기에서는 싱가포르와 공동으로 전체 참가국 중 1∼2위였고, 수학과 과학에서는 단독 1위에 올랐다. 일본의 경우 수학 영역에서 1~3위로 한국을 제치고 단독으로1위에 올랐다. 일본은 과학 영역에서도 에스토니아·핀란드와 함께 한국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평균 점수를 보면, 한국 학생들은 읽기 514점, 수학 526점, 과학 519점을 기록했다. 이는 OECD 평균은 읽기 487점, 수학 489점, 과학 489점 보다 높은 것.

하지만 읽기 영역에서 12년 연속 평균 점수가 하락했다. 한국 학생들의 읽기 평균 점수는 첫 참가 해인 2000년 525점으로 시작해 2006년 조사 때 556점으로 정점을 찍었으나 그 후로는 2009년 539점, 2012년 536점, 2015년 517점, 2018년 514점으로 계속 하락하고 있다.

삶의 만족도 지수는 6.5점으로 71개국 중 65위로 최하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PISA 2015 조사 때 나온 6.4보다 소폭 올랐지만, OECD 평균 7.0에는 미치지 못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