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은 텔레마케팅(TM) 영업으로 체결된 신계약의 녹취 내용을 자동으로 분석, 검수하는 'TM 신계약 자동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비대면 전화로 보험계약을 체결할 경우 상담 내용을 녹취해 심사하고 이상이 없다는 판단이 나와야 청약이 승낙된다.

신한생명이 도입한 시스템은 녹취 내용을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텍스트 분석 시스템을 통해 텍스트로 변환하고 해당 텍스트에 고객에게 반드시 알려야 할 안내 사항이 담겨 있는지를 분석한다.

기존 방식으로 녹취 내용을 검수하는 데 2일이 걸렸다면 새 시스템으로는 설계사가 청약 후 바로 녹취 내용을 점검할 수 있다.

신한생명은 업무시간을 단축한 것은 물론 청약 당일에 잘못 안내됐거나 누락된 내용을 보완할 수 있어 고객의 불편함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생명 마케팅팀 관계자는 "완전판매 점검을 강화하고 고객에게 편리함을 더하기 위해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텍스트 분석 시스템 등 최신 금융 정보기술(IT)을 접목해 개발했다"고 말했다.

신한생명, 보험계약 녹취내용 자동분석 시스템 도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