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애브비는 인터루킨-23(IL-23) 억제제인 스카이리치프리필드시린지주(성분명 리산키주맙, 이하 스카이리치)가 중등도·중증 판상 건선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한국애브비에 따르면 스카이리치는 면역 매개 염증성 질환에서 염증 유발과 연관된 IL-23을 억제하는 생물학적 제제다.

국내에서는 광선요법 또는 전신치료요법이 필요한 중등도에서 중증의 판상 건선을 앓는 성인에 쓸 수 있다.

2천109명의 건선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연구에서 높은 수준의 피부 개선과 유지 효과가 확인됐다.

16주 시점에 75%의 환자가 90%의 피부 개선도(PASI 90)를 달성하고, 대부분 1년 후에도 이러한 상태를 지속했다.

윤상웅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피부과 교수는 "임상 16주 차에 90% 이상의 증상이 개선된 환자의 80%는 1년 후에도 호전된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스카이리치는 중증 건선환자의 증상 개선 및 유지 치료를 위한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건선은 면역 이상으로 발생하는 만성 피부질환이다.

팔꿈치, 무릎, 둔부 등 전신 곳곳에 은백색의 피부 각질(인설)로 덮인 붉은 반점(홍반)을 동반한다.

우리나라 유병률은 3% 정도다.

애브비 건선치료제 '스카이리치' 허가…"중증에 개선효과 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