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콘신주 소도시서 잇달아 학교 총격사건

미국 중부 위스콘신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3일 오전(현지시간) 총을 든 학생과 학교에 배치된 경찰관이 대치하다 총격이 일어나 학생과 경찰관 모두 다쳤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사건은 전날 같은 위스콘신주 밀워키 교외 워케샤 사우스 고교에서 17세 학생이 학교 배치 경찰관에게 총을 겨누다 경찰의 총에 맞아 다친 사건이 일어난 지 하루 만에 발생한 것이다.

美 고교서 이틀 연속 학생·경찰관 대치하다 총격…2명 부상

美 고교서 이틀 연속 학생·경찰관 대치하다 총격…2명 부상

위스콘신주 소도시인 오시코시 경찰서 캐서린 맨 대변인은 "오늘 오전 9시 등교 직후 오시코시 웨스트 고교에서 한 학생과 한 경찰관 사이에 총격이 있었고 둘 다 부상해 병원으로 후송됐다"라고 말했다.

총격 과정에서 다친 다른 학생이나 교사는 없었다.

경찰은 총격을 한 학생의 신원, 부상 정도, 사용한 총기 종류 등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경찰 대변인은 "큰 사건이다.

이런 소도시에서 이런 사건은 공동체의 많은 구성원에게 타격을 준다"라고 말했다.

이날 총격이 난 오시코시는 전날 비슷한 총격 사건이 있었던 워케샤에서 북쪽으로 130㎞ 떨어진 인구 6만7천여 명의 소도시다.

오시코시 웨스트 고교에는 9~12학년 학생 1천700여 명이 등록돼 있다.

학생들은 등교 직후 총성이 울리자 긴급 대피했다.

학교 캠퍼스는 즉시 봉쇄됐다.

한 학생은 현지 방송에 "복도를 걷는데 총성이 울렸다.

선생님이 아이들을 교실로 대피시키고 책상과 의자로 문에 바리케이드를 쳤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