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자 의원 불구속 입건, "이장 3명에게 답장한다는 게 단체문자로 잘못 보내"
경찰, 거창구치소 주민투표 당일 독려 문자 보낸 군의원 입건

경남 거창경찰서는 거창구치소 위치를 정하는 주민투표 당일 투표 운동을 한 혐의(주민투표법 위반)로 박수자 군의원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 의원은 거창구치소 주민투표가 실시되던 지난 10월 16일 새벽 거창읍 이장들에게 '현 장소 추진'에 투표할 것을 독려하는 취지의 단체문자를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의원은 당시 '구치소 이전 추진 측에서 감시하고 있으니 조심하라'거나 '경로당에서 출발하지 말고 제3의 장소에서 출발하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또 '현 장소 추진 찬성 압도적 지지로 거창 발전 앞당기자'는 등의 내용도 문자에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박 의원을 조만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3일 "투표 전날 이장 3명이 투표 관련 문의를 해왔는데 답장을 깜빡하고 있다가 초저녁잠을 자고서 답장을 한다는 게 당일 새벽 단체문자로 잘못 보내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보낸 건 잘못했지만 문자를 받은 누구도 답장하지 않았다.

투표에는 영향이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