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지역 맞춤형 특화지원사업인 '비즈네비'가 제품.부품 개발에서 공정개선 자금까지 지원해 중소기업 성공 지름길 '안내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3일 발표했다. 비즈네비는 중소기업이 제품 개발과 생산 공정 과정에서 어려움에 처했을 때 네비게이션(Navigation)처럼 안내하며 신속 정확하게 문제를 해결해 준다.


경과원 관계자는 "김포.광명시의 지원으로 운영하는 지역 맞춤형 특화지원사업 ‘비즈네비’는 중소기업의 제품 개발은 물론 최대 850만원의 공정개선 자금도 지원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김포의 ㈜신명전기는 국내 처음으로 모터를 제작한 업체로 주력 제품은 모터 회전축에 기어를 부착해 기존 모터보다 회전 토크 성능을 크게 높인 기어드(Geared) 모터와 단상·삼상 모터 등이다.

기어드 모터는 벨트를 이용해 감속했던 기존 방식과 달리 물리적 감속 기술을 이용해 저소음, 운영비 절감, 사용수명 연장 효과가 탁월하다.

하지만 이 업체는 생산 공정중 감속기 내 기어오일 주입을 수동으로 하고 있어 일정한 양의 오일을 일률적으로 주입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불량률 증가와 병목현상으로 생산성이 저하되는 문제를 겪고 있었다.

이에 오일 자동주입기의 개발이 시급했던 ㈜신명전기는 지난 3월 경과원의 ‘비즈네비’ 사업을 알게 됐고, 이 사업을 통해 개발 비용을 지원받아 기어오일 수량제어 자동주입기를 개발할 수 있었다.

홍성길 ㈜신명전기 대표는 “자동화 시스템으로 조립 공정이 간소화 되면서 효율적인 공정 시스템 도입을 이룰 수 있었다”고 기술개발에 도움을 준 경과원 서부권 담당 관계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 광명의 알칼리 이온수기를 제조하는 라이프코어인스트루먼트㈜(대표 임동원)는 비즈네비 사업을 통해 일체형 자동배수 및 공급제어 밸브를 개발했다.

기존 정수기는 내부 배수가 자동으로 되지 않아 석회가 침착되고 세균이 증식되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비즈네비 사업을 통해 개발한 일체형 자동배수 및 공급제어 밸브로 정수기 내 자동배수가 가능하게 됐고, 석회 함량이 높은 인도, 중국, 동남아, 미국 서부 지역 등 주요 시장에서 기술적 우위를 확보할 수 있었다.

임동원 라이프코어인스트먼트(주) 대표는 "현재 국내 대기업뿐만 아니라 미국, 싱가폴 기업에서도 동사 제품에 관심을 많이 갖고 있어 올해 안에 5억원 이상의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기준 경과원 원장은 “비즈네비 사업으로 기술개발에 성공한 기업은 경과원 지원사업 연계를 통해 시제품 제작, 제품홍보 및 마케팅, 지적재산권 출원 등 추가적인 지원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 정책을 통해 기업의 혁신성장을 촉진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즈네비 사업은 경과원 서부권역센터에서 년 3월 신청 접수 받는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