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오는 4일 화성 푸르미르 호텔 그랜드불룸에서 '2019년 인도.중동 수출상담회를 연다고 3일 발표했다. 상담회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19억 인도·중동 시장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인도·중동 수출상담회에는 경기비즈니스센터(GBC)를 통해 섭외된 인도, 터키, 이란 등 3개국 45개사 바이어들이 참석해 도내 기업들과 1대 1 맞춤형 비즈니스 상담을 벌인다.

상담회에는 미용·의료, 생활소비재, 공구·기계, 전기·전자 등 분야별 엄선된 도내 유망 중소기업 150여 개 사가 참여한다. 기업 참가비는 전액 무료이며 통역서비스가 제공된다.

도는 1958년부터 인도 전역에 가정용품을 판매하는 M사, 700여 명의 전문가 그룹을 통해 각종 중소 규모 기업들에 무역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란의 D사 등 구매력 높은 바이어들이 참가할 예정이어서 도내 우수제품의 해외 판로개척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후석 도 경제실장은 “세계 보호무역주의 강화 추세 속에서 이번 상담회를 계기로 19억 인도·중동시장에 도내 기업의 진출이 활성화 되기를 바란다”며 “도는 도내 유망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 활성화를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스트 차이나로 주목받는 인도 시장은 매년 7~8%대의 꾸준한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고 올해 우리나라와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체결 10주년을 맞아 교역이 더욱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인구 5억8000만 명의 중동시장은 현재 포스트 오일(Oil) 시대에 대비해 산업 다각화를 추진 중으로, 30세 이하 인구가 절반이상을 차지하는 젊은 국가들이 많아 잠재 구매력이 매우 높은 시장이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