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참의료인상에 연세의료선교센터·무량감로회

한미약품과 서울시의사회는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자로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 한국불교연구회 무량감로회를 선정해 시상했다고 3일 밝혔다.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는 1993년 몽골에서 의료선교를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베트남 등 저개발국가의 난치 환자를 초청해 치료하는 등 의료선교사업을 진행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국불교연구원 무량감로회는 의료인 200여명이 참여하는 한국불교연구원 산하 의료전문봉사단으로, 매월 1회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을 무료 진료하고, 연 1회 라오스·네팔 등의 국가에서 해외 의료봉사활동을 전개해왔다.

시상식은 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수상 단체에는 상금 1천500만원과 상패가 각각 전달됐다.

한미참의료인상은 의료봉사 활동을 펼치는 의사 또는 의료봉사단체를 발굴하고자 한미약품과 서울시의사회가 2002년 제정한 상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