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7개 교육연구단 선정, 2020∼2027년 매년 4천80억원 투입
'4차산업혁명 대응' 4단계 BK21…대학원생 1만9천명 매년 지원

정부가 내년부터 7년간 매년 4천80억원을 투입해 미래 신산업을 이끌 석·박사과정 대학원생 1만9천명을 지원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3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4단계 두뇌한국21 사업 기본계획안'을 발표했다.

두뇌한국21(Brain Korea21·BK21)은 연구 인력이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학원생 연구장학금과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연구인력 양성 사업이다.

1999년 시작해 1단계, 2단계를 거쳐 현재 3단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는 내년 9월부터 2027년 8월까지 7년간 진행되는 4단계 BK21 사업에 연간 4천80억원, 총 2조9천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과 인구구조 변화 등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하고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 대학을 육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4단계 BK21 사업을 사업목적과 내용에 따라 미래인재 양성사업과 혁신 인재 양성사업으로 구분해 추진한다.

투자 세부 분야로 보면 스마트공장, 핀테크, 에너지신산업, 바이오 헬스, 드론, 미래 자동차 등 8대 핵심 선도산업과 빅데이터, 차세대통신, 인공지능(AI) 등 13대 혁신성장동력 분야 등 국가·사회적 필요 분야 연구인력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대학원의 안정적 학업·연구 환경을 조성하고자 석·박사 과정생 지원을 기존 연 1만7천명에서 1만9천명으로 늘리고 대학원생 연구장학금과 신진연구인력 지원기준도 인상한다.

연구장학금을 석사과정은 월 60만원에서 70만원으로, 박사과정은 월 100만원에서 130만원으로, 신진연구인력 인건비는 월 250만원 이상에서 300만원 이상으로 각각 올린다.

정부는 대학 연구의 질적 수준을 제고하고자 4단계 사업에서는 지원을 받은 뒤 제출하는 연구 성과물에 대한 질적 평가를 확대하고 대학원 교육과정 개편 등을 통해 대학원 교육과정을 강화할 방침이다.

정부는 공개경쟁을 통해 사업에 참여하는 교육연구단과 연구팀 총 577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교육연구단은 지원받은 사업비의 60% 이상(일부 분야는 50% 이상)을 대학원생 연구장학금으로 써야 하고 그 외 사업비는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대학원생 국제학술대회 참가경비, 교육연구단 운영비 등에 사용하게 된다.

교육부는 이달 말까지 대학 의견을 수렴해 내년 1월에 4단계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해 공고할 예정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4단계 BK21 사업을 통해 다가올 사회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창의적·도전적 석·박사급 미래 인재와 혁신 인재를 양성함으로써 세계 수준의 연구중심 대학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