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피해질환 인정 확대해야" 피해자단체 기자회견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3일 피해로 인정되는 질환 범위를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하라고 국회에 촉구했다.

가습기살균제참사 집회기획단은 이날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달 1일부터 한 달 사이에만도 9명이 가습기 살균제 참사 피해로 유명을 달리했고, 폐암으로 숨진 2명은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를 인정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행법은 피해자를 온전히 지원하기에 너무도 부실한 면이 많아 5명의 여야 의원이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며 "국회는 5개의 개정안을 조속히 병합하고 서둘러 본회의에서 통과시켜달라"고 밝혔다.

이들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 인정 질환을 확대하고 판정 기준을 완화하는 동시에 피해 입증 책임은 가해 기업이 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가습기 살균제 참사 해결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청와대 사랑채 인근 '투쟁텐트'에서 당무를 보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측에 개정안 통과를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