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용균 1주기…전북 민주노총 "위험의 외주화 여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지역본부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중 사고로 숨진 고(故) 김용균 씨의 1주기를 앞둔 3일 "위험의 외주화가 여전하다"고 주장했다.

전북지역본부는 이날 고용노동부 전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용균씨가 숨지고) 한해가 지났지만 바뀐 것 없이 노동자들이 일하다 죽고 있다"며 "정부는 위험의 외주화를 금지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북지역본부는 "김용균법이라고 산업안전보건법(산안법)을 전면 개정했으나 조선 하청 노동자가 제외되는 등 기업이 빠져나갈 구멍이 많다"며 "정부는 중대 재해를 근절할 대책을 마련하고 산안법 하위법령을 제대로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근로복지공단은 심사라는 이유로 산업재해 인정을 배제, 거부하고 있다"며 "산재를 적극적으로 인정하는 것만으로도 산재가 줄어들 수 있으니 지금 할 수 있는 일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국적으로 지난 1일부터 김용균씨 1주기 추모 기간을 설정했다"며 "더는 산재로 사망하지 않는 노동 일터를 만들기 위해 투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