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회사들의 주택담보대출이 3분기 연속 감소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현재 보험회사들의 주택대출 잔액은 44조2천억원으로, 6월 말(45조2천억원)보다 1조원 감소했다.

이는 3분기 연속 감소한 금액으로, 작년 12월 말(46조2천억원)과 비교하면 2조원 줄어든 수준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 규제가 계속 강화했고, 주택 거래량이 감소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보험사 주택대출 3분기 연속 감소…"대출규제 강화 영향"

9월 말 현재 보험회사들의 전체 대출 잔액은 229조3천억원으로, 직전 분기 말(227조3천억원)보다 0.9%(2조원) 늘었다.

주택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은 직전 분기보다 7천억원 줄어든 120조4천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보험계약대출은 4천억원(0.7%) 늘어난 64조5천억원이었다.

기업대출은 108조3천억원으로, 2조6천억원 증가했다.

보험사 주택대출 3분기 연속 감소…"대출규제 강화 영향"

한 달 이상 원리금을 갚지 않은 대출채권 연체율은 0.31%로 6월 말보다 0.02%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6월 말 0.63%에서 9월 말 0.62%로 0.01%포인트 내렸다.

이는 3분기 만에 하락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41%)이 0.01%포인트, 신용·기타대출 연체율(1.37%)이 0.04%포인트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16%로 직전 분기 말(0.11%)보다 0.05%포인트 상승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연체율은 0.26%에서 0.25%로 내렸다.

전체 부실채권비율(고정이하여신/총여신)은 0.19%로, 0.08%포인트 하락했다.

보험사 주택대출 3분기 연속 감소…"대출규제 강화 영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