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호수 등 인명구조장비함 관리 강화한다

행정안전부는 3일 시·도 재난안전실장 회의를 열어 전국에 약 1만개가 있는 수난사고 인명구조장비함의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행안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우선 안전기준 사각지대에 있던 수난사고 인명구조장비함 관리를 보다 체계적으로 하기로 했다.

행안부가 전국 17개 시·도와 농어촌공사 등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으로 전국에 9천768개의 인명구조장비함이 설치돼있다.

하지만 별도 기준이 없어 관리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장비가 분실·도난되거나 인명구조장비함에 잠금장치가 걸려있어 정작 위급한 상황에 사용하기 어려운 경우도 적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인명구조장비함의 구성품과 유지·관리·점검 기준을 명시한 설치 및 관리지침을 마련해 각 지자체와 관계기관에 제공하기로 했다.

인명구조장비함에는 구명조끼와 구명튜브, 구명로프 등이 기본적으로 들어가도록 하고, 항상 열어놓아 장비를 쉽게 꺼내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인명구조장비함을 매달 1차례 이상 정기점검하게 하고 사용빈도가 늘어나는 5∼9월에는 수시점검하도록 관리를 강화한다.

각 지자체는 지침에 따라 내년 5월까지 인명구조장비함 정비를 완료하기로 했다.

또 행안부와 소방청, 농어촌공사 등과 함께 내년 여름철 전에 합동 점검을 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국 지자체 지역안전지수 평가 방법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정부는 12월 중에 발표할 올해 평가에서 각 분야 내 일부 지표를 정비해 평가 정확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지역 안전수준을 높이기 위한 지자체의 노력도 시범적으로 산출한다.

행안부는 안전사고 사망자 감축을 위해 2015년부터 교통사고·화재·범죄·생활안전·자살·감염병 등 6개 분야별 지역 안전수준을 지수화해 공개하고 있다.

이밖에 태풍 '링링'·'미탁' 피해지역 복구상황 점검과 조기집행 등도 이날 회의에서 논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