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검찰 별건 수사 때문에 사망"
검찰 "별건 수사는 없었다"
검찰, 이례적인 경찰 압수수색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이었던 A 검찰 수사관 죽음을 둘러싼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A 수사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와 관련한 참고인 조사를 앞두고 지난 1일 숨진채 발견됐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검찰이 별건 수사로 압박해 A 수사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고인이 된 A 수사관이 지난달 검찰 조사를 받기 전엔 왜 부르는지 모른다고 했으나 울산지검의 조사를 받은 직후 '앞으로 힘들어질 것 같다. 내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이라고 털어놓았다"고 밝혔다.

이를 뒷받침하듯 A 수사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 줄 것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긴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하지만 청와대 주장에 대해 검찰은 즉각 "별건 수사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별건 수사가 없었다면 A 수사관이 왜 이런 유서를 남긴 것인지 의문이다. 윤 총장과 A 수사관은 대검 중앙수사부 시절 함께 근무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어제(2일) A 수사관 빈소를 찾아 2시간 30분가량 조문했다. 그렇다고 해도 A 수사관이 윤 총장에게 가족을 배려해달라고 유서에 언급한 것은 뜬금없다는 평가다.

청와대는 A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 현장 대면청취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청와대 주장 역시 쉽게 믿기 어렵다.

당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면 참고인 신분에 불과하던 A 수사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청와대 주장대로라면)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고인이 목숨을 끊은 것이 된다"면서 "이 말을 어느 국민이 믿겠나"라고 지적했다.

또 A 수사관은 유서에 '자신의 휴대폰을 초기화하지 말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례적으로 지난 2일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A 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자필로 작성된 유서 9장 등 유류품을 확보했다.

A 수사관 사망 후 공개된 유서 내용은 주로 윤 총장과 검찰을 겨냥한 내용이었다. 일각에선 경찰이 유서를 이용해 언론플레이를 한다고 보고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경찰은 이례적인 압수수색에 반발했다. 경찰은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의 불순한 의도가 숨어있는 유류품 압수'라며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심지어 한 경찰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검찰이 '하명수사' 의혹 등과 관련해 오히려 숨겨야 하는 사실이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일 빈소에서 만난 A 수사관의 검찰 동료는 "A 수사관의 죽음이 누구 때문인지 장례식이 말해주고 있다"며 "A 수사관이 검찰 별건 수사로 죽었고, 검찰에 불만이 많았다면 A 수사관의 죽음을 청와대가 안타까워해야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 왜 청와대 출신들은 아무도 조문을 안할까"라고 지적했다.

A 수사관과 함께 일했던 백 전 비서관은 오늘(3일) 오전 10시 37분쯤 빈소를 찾았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아직까지 조문을 하지 않았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