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홍보대사 임명 후
리조트 무허가 용도 변경 의혹 휩싸여

정준호 "논란의 장소, 경영, 운영 참여한 바 없다"
정준호, 리조트 불법 용도 변경 의혹에 "경영 및 운영 참여한 적 없다" /사진=한경DB

정준호, 리조트 불법 용도 변경 의혹에 "경영 및 운영 참여한 적 없다" /사진=한경DB

정준호가 리조트 무허가 용도 변경과 관련된 의혹에 "경영과 운영에 참여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정준호 소속사 STX라이언하트 측은 3일 "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다"고 밝혔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강원도 춘천시 소재의 한 대형 리조트가 지난해 10월 강원도와 춘천시로부터 수억 원의 예산까지 지원받고, 임의로 용도를 변경해 영업 중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해당 건물은 리조트 운영이 불가능한 다세대 주택과 체육 시설로 신고됐음에도 용도를 변경했다는 점에서 문제가 됐다.

정준호는 해당 리조트의 운영자로 언급됐다. 정준호가 춘천시 명예홍보대사로 활동 중이고, 리조트 개장 행사에 동료 연예인들까지 초대해 행사를 열었다는 것.

이에 정준호 측은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다"며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 역할을 맡게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리조트에 대해 "'모래시계' 세트장으로 이용될 장소였다"고 밝히면서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 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린다"며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은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TX라이언하트입니다.

지난 2일 SBS 8뉴스를 통해 보도된 건과 관련하여 배우 정준호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배우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습니다.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되었고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 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음을 밝힙니다.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 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아울러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