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상남면 '산악 자전거·마라톤' 거점 도시 조성 박차

강원 인제군이 산악자전거와 산악마라톤을 즐길 수 있는 산림 레포츠 거점 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인제군은 2020년도 산림청 신규 산림 공모 사업인 '유휴 산림자원의 자산화 사업'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를 통해 국비 3억원을 포함해 6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상남면 상남리 일원 유휴 임도를 활용하는 이 사업은 '하늘 내린 숲과 계곡을 달리는 상남 산림 레포츠 거점'을 비전으로 추진한다.

상남 농촌관광체험관∼산촌생태체험관을 잇는 임도 정비를 통해 산악자전거, 산악마라톤 운영 등을 위한 산림 레포츠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촌 생태체험관을 리모델링해 라이더들이 머물 수 있는 숙소와 자전거 장기 보관소를 조성한다.

수리 및 세차 시설 제공 등으로 체류를 유도해 마을 소득으로 창출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군은 상남면 일원에 추진 중인 자전거 친화 도시 및 라이딩 센터 조성과 함께 자전거 등 레포츠 관광을 위한 인프라를 확대한다.

군 관계자는 "전국 최대 국유림을 보유한 강점이 있다"며 "이를 충분히 활용해 산촌의 산림·관광·문화 자원을 토대로 자전거 친화 도시 및 라이딩 센터와 함께 산림 레포츠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