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10∼11월 BMW 차량 화재 6건 중간조사 결과 발표
"잇따른 수도권 BMW 화재 6건…EGR 결함과는 무관"

최근 수도권 일대에서 연이어 발생한 BMW 화재는 미세먼지 저감장치(DPF) 파열, 연료공급호스 연결 불량에 따른 연료 누유 등이 각각의 원인이 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작년 520d 모델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던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과는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10월말부터 11월초까지 1주일여 사이에 잇따라 발생한 6건의 BMW 차량 화재에 대한 중간 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10월27일 경기도 의정부에서 발생한 BMW 328i 화재 등 모두 6건에 대해 정밀조사를 벌인 결과 불이 난 6대 차량은 각각 다른 모델로 화재 원인도 각각 달랐다.

무엇보다 작년에 문제가 된 EGR 결함과는 관련이 없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중 1대(328i)는 EGR을 장착하지 않은 가솔린 차량이었다.

또 나머지 5대 디젤 차량 중 3대(640d·525d·320d)는 이미 리콜을 받은 차량으로, EGR 누수시험 등을 한 결과 EGR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0월 27일 의정부에서 불이 난 BMW 328i 차량은 500도 이상의 고온에서 작동하는 삼원 촉매장치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이는 공식 서비스센터가 아닌 일반 정비업체에서 잘못 수리한 데 따른 촉매장치 관리 부실로 확인됐다.

같은 날 남양주에서 불이 난 5GT 차량은 DPF 주변의 열흔, 소음기 내 백색가루와 DPF 고장코드 등으로 미뤄 DPF 파열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나, 소유자의 조사 거부로 정확한 원인분석이 어려웠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이틀 뒤 의왕에서 발생한 640d 차량 화재의 원인은 연료리턴호스와 인젝터(연료공급장치)간 체결 불량에 따른 연료 누유로 판단됐다.

같은 날 성남에서 불이 난 525d 차량은 터보차저 파손과 엔진오일 유입으로 인한 DPF 파열이 화재의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터보차저 파손 원인은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지난달 1일 서울 마포에서 불이 난 320d는 연료공급 호스의 중간 부분 연결 불량에 따른 연료 누유로 인해 배기관 부근에서 불이 난 것으로 판단되며, 연결 불량 원인은 추가 조사 중이다.

이밖에 지난달 3일 용인에서 발생한 X6 차량의 화재는 DPF 파열로 배기관 부근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되며, DPF 파열 원인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공동조사를 통해 규명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3건(525d·320d·X6)의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자동차안전연구원을 통해 자세히 규명할 계획이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정책과장은 "자동차 화재 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점검·정비과 자동차 검사는 필수적"이라며 "특히 디젤 차량은 배기가스 경고등 점등 시 반드시 주행을 멈추고 정비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