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시가 기피시설로 분류되는 교도소 유치에 나섰다.

'기피시설은 옛말'…남원시 교도소 유치 추진

시는 5일 교정시설 유치추진위원회 위원 위촉식을 열고 이달 말까지 후보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시는 남원지원과 남원지청이 소재했는데도 교정시설이 없는 점을 명분으로 교도소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과거 교정시설은 기피·혐오 시설 이미지 때문에 지역에 교도소가 들어서면 주민 반발이 심했다.

남원시도 2015년 교도소 유치를 추진했다가 주민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다.

하지만 최근 교정시설 이미지가 경제적 파급효과 큰 공공기관으로 바뀌면서 주민 인식도 변했다.

남원시는 최근 23개 읍면동의 이·통장을 상대로 교정시설 건립의 찬반 의사를 물었는데 70% 이상이 긍정적으로 답했다.

시는 적정 부지가 결정되면 내년 초 법무부에 유치 의사를 전달할 방침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교도소 유치는 지역 이미지 훼손 등 부정적 효과보다 지역경제 활성화 등 긍정적 효과가 더 크다"며 "교정시설 입지 여건에 맞는 부지를 찾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