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발전방안 공동 모색…강원·경북·울산 포럼 개최

(사진은 지난 2007년 창립 당시 모습)' />
강원도와 경북, 울산의 지방자치단체 관계자와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역별 특화 방향과 초광역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제12회 동해안 발전포럼이 3일 포항 포스코 국제관에서 열렸다.

포럼은 3개 시·도가 지역발전 정책을 공동으로 발굴하고 실천하기 위해 2006년 발족했다.

'포스트 2020 동해안권의 위상 변화와 발전 방향'을 주제로 한 이번 포럼은 3개 시·도가 후원하고 강원연구원, 대구·경북연구원, 울산발전연구원이 공동 주최했다.

윤명철 동국대 명예교수가 '동해안권의 역사문화와 현재적 가치'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하고 각 지역 전문가들이 국가 에너지 정책과 연계한 동해안권 수소에너지 및 수소 산업 발전 방향, 관광 빅데이터와 관광 블록체인 기반의 관광 활성화 전략, 신성장동력 에너지·해양 신산업 육성 방안에 대한 주제 발표를 했다.

이어 전문가들은 주제 발표에서 제안한 내용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벌였다.

또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추진 중인 초광역 협력사업에 대응한 환동해 해양문화 국제교류 단지 건설, 울릉도·독도 세계 생태 섬 조성, 해양 헬스케어 융·복합 신산업 생태계 구축 등을 논의했다.

오창균 대구·경북연구원장은 "동해안에 수소 산업, 에너지·해양 신산업, 관광산업 등 첨단기술 기반의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연계 협력 방안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