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공연예술 활성화를 위한 '2020년 공모사업 통합설명회'를 오는 9일 국립중앙박물관 소강당에서 개최한다.

재단은 전통예술 민간분야 경쟁력 강화와 수요 발굴 확대를 목적으로 9개 사업에 모두 20억원을 지원한다.

기존 일회성 지원에서 나아가 재단의 지원사업과 기획사업간 연계와 레퍼토리화를 위한 단계별 지원이 눈에 띈다.

대표적으로 '신진국악실험무대'를 통해 발굴된 신진예술가들에게 재단 기획공연에 오를 기회를 확대했다.

기존 신작 발굴에 집중한 '창작연희 활성화 사업'은 지원 대상을 신작과 기작품으로 세분화하여 창작연희 레퍼토리 강화에 나선다.

이번 통합설명회에서는 재단 공모사업 세부내용과 신청 방법 외에도 국악방송,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등 전통예술인들에게 유용한 정보들이 소개된다.

당일 현장에는 공모사업별 일대일 상담 부스를 설치해 예술인들을 위한 맞춤 상담이 진행된다.

정성숙 이사장은 "일회성 지원에서 나아가 단계별 지원 모델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예술인들의 안정적인 창작활동과 관객을 위한 양질의 콘텐츠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창작연희 레퍼토리 강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