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소서 고가 페인트 빼돌린 협력업체 직원 등 검찰 송치

조선소에서 고가의 페인트를 훔쳐 빼돌린 협력업체 직원과 그 일당이 덜미를 잡혔다.

창원해경은 절도 및 장물알선 혐의로 조선소 협력업체 직원 A(36)씨 등 2명을 지난 10월께 구속하고 이를 구입하고 도와준 혐의(장물 취득 및 방조)로 5명을 추가로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은 작년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선박 바깥에 칠해 해로운 생물이 달라붙는 것을 막는 특수페인트인 방오 도료를 1천250통가량 시중에 유통하고 사들인 혐의를 받는다.

A씨 등은 1통에 100여만원짜리 방오 도료를 20만원 정도로 가격을 낮춰 유통했다.

유통된 방오 도료는 통영 소재 소형 조선소 두 곳과 페인트업체 등으로 판매됐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사내 물품을 빼돌리는 일이 없도록 조선소에서도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