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7억 투자 울주군 GW일반산업단지에 내년 8월 준공
울산시-씨에스, 승강기용 와이어로프 공장 신설 MOU

울산시는 3일 씨에스와 승강기용 와이어로프 생산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투자 협약에 따라 씨에스는 울산시 울주군 온양읍 GW 일반산업단지에 내년 8월까지 227억원을 투자해 2만3천100㎡ 부지에 연면적 9천㎡ 규모의 승강기용 와이어로프 제작 공장을 세운다.

울산시는 공장 신설에 필요한 인·허가 절차를 비롯해 행정에서 지원할 수 있는 필요사항을 협조하기로 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신설 투자로 25명을 직접 고용할 수 있고, 향후 추가 투자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투자기업의 성공을 위해 모든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2005년 경남 양산에서 창립한 씨에스는 2013년 품질경영시스템에 관한 국제규격(ISO 9001) 인증, 2014년 자동차 품질경영시스템(ISO/TS 16949) 인증 등을 받았다.

스테인리스 로프, 비자전성(자전성: 로프축을 중심으로 로프가 풀리는 방향으로 회전하려는 성질) 로프 등을 개발해 세계 20여 개국에 수출하는 와이어로프 전문 생산 기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